로그인 회원가입

포지션 플레이

온라인홀덤365 LV 10 04-08

다른 포커 게임도 그렇지만 텍사스 홀덤에서 포지션 플레이(Position Play)는 가장 중요할 수 밖에 없다

기본적으로 레이트 포지션> 미들 포지션> 얼리 포지션 순으로 유리하다는 건 누구나 알고 있따.

하지만 막상 플레이를 할 때에 어떤 전략을 취하는지는 이론과 달리 개인의 플레이 스타일과 플레이어 본인의 여러 상황에 따라 하늘과 땅 차이로 달라지고 그 결과 역시 마찬가지다.

 

1) 얼리 포지션(Early position) UTG(Under the gun) UTG+1

 

포지션이 앞쪽에 있을 때에는 기본적으로 플레이를 타이트(tight)하게 해야 한다.

그 이유는 만약에 뒤에 있는 상대방이 나보다 큰 패를 가졌을 때는 자기 자신을 아주 큰 위험에 빠트리거나 한방에 곤경에 처하게 할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앞에서 하는 플레이는 항상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하며, 플레이 핸드를 고를 때도 범위를 대폭 축소해야 하며, 초심자일수록 수비 위주의 플레이를 구상하는 것이 원칙이다.

앞쪽에 위차한 플레이어의 핸드 밸류는 항상 내려간다는 것을 잊지 않아야 한다.

 장사를 할 때 앞쪽에 물건을 진열한 사람은 제값을 받지 못한다는 뜻이다.

뒤쪽에 위치한 사람이 나보다 더 좋은 물건을 나보다 더 싸게 팔 수 있기 때문이다.

 

2) 미들 포지션(Middle position) MID, MP

 

미들 포지션의 경우에도 앞쪽 플레이하는 방식과 크게 다르지는 않다.

실력과 경험과 감각이 발전하면 이 모든 공식을 초월해 플레이할 수 있으나 처음에는 기본에 충실하며 게임에 임해야 한다.

그래야만 장차 어느 정도 실력을 갖추게 되면 자기만의 유일한 스타일을 만들어낼 수 있다.

남의 것을 카피한 것만으로는 대성할 수 없다.

포커는 예술이기 때문에 창의력이 필요하다.

그것만이 비로소 고수의 반열에 오를 수 있는 발판이 된다.

다음은 플롭을 보고 나서의 플레이가 가장 힘든 부분이다.

미들 포지션에서는 먼저 블러핑을 많이 당할 것이라는 점을 각오하지 않는다면 노-리밋에서는 한방에 올인을 자주 당한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플롭에서 완벽한 플레이를 구사할 수만 있다면 많은 핸드를 플레이해도 무방하다.

셋(set)이 떨어졌을 때는 반드시 체크하며 기다리는 것이 정수이고 상대방 플레이어의 플레이 매너에 따라 나의 플레이에 적당한 벼놔를 주어야 한다.

작은 베팅으로 팟을 키우는 예외의 경우도 나오지만 추후 설명하겠다.

톱 페어가 떨어졌을 때는 적당한 크기로 베팅하는 것이 정수이나 공격적인 플레이어가 뒤에 있거나 누군가 항상 베팅을 좋아하는 사람이 뒤에 있다면 체크를 하고 기다리는 것도 무방하다.

상황에 따라 혹은 자신의 판단에 따라 플레이를 변형할 수 있다는 뜻이다.

자기가 제일 좋은 핸드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기 전까지는 올인하는 등의 플레이는 가급적 삼가는 것이 좋다.

 

3) NB(니어 버튼), BTN(버튼)

 

버튼하고 가까울 때 버튼을 소유하고 싶으면 베팅 액수를 약간 무리해서라도 평소보다 올려 자기보다 좋은 포지션의 플레이어를 아웃시켜 상대보다 유리한 포지션을 차지하고 게임에 임하는 것이 아주 현명한 플레이가 된다.

버튼 근처에서는 아주 많은 핸드(play loose)를 레이즈하며 플레이해도 된다는 말이다.

먼저는 플레이를 타이트하게 해야 된다고 했고 지금은 공격적으로 하라고 해서 이상하게 느껴질 수 있으나 포커에는 하나의 공식만 있는 것이 아니다.

그래서 어렵게 느껴지는 것이다.

앞에 있을수록 뒤쪽에 액션을 취하지 않은 플레이가 많이 있음으로써 핸드의 가치가 자동적으로 내려가며, 버튼에 가까워질수록 핸드의 가치가 자동적으로 올라가게 된다.

많은 핸드를 플레이할수록 상대방에게 혼동과 부담을 주어 나에게 유리한 상황을 연출해낼 수 있게 된다.

실력이 강한 사람일수록 버튼이 가까울 때 플레이를 많이 하며 베팅 또한 강하다.

이런 플레이어가 강한 플레이어라는 것을 알아야 한다.

노-리밋 홀덤에서는 버튼이나 버튼이 가까이 있을 때 공격적인 자신의 플레이가 상대 플레이어에게 ㅎㄴ동과 두려움을 주게 된다.

이로써 현재 플레이하고 있는 상대의 정상적인 플레이를 흔들어 놓을 줄 알아야 한다는 뜻이다.

앞쪽(early position)에서 강하게 플레이하는 것은 자해행위에 가까운 것이었음을 경험이 많아지면 알게 된다.

자신이 그동안 얼마나 무모한 플레이를 해왔는지를 점차 알게 될 것이며 이때 비로소 홀덤을 조금 알았다고 생각하면 된다.

 

4) SB(스몰 블라인드), BB(빅 블라인드)

 

딜러 버튼 아래서, 스몰 블라인드나 빅 블라인드에서 플레이할 때, 이것이 아마도 아마추어 플레이어들에게 가장 어렵고 불안해하는 상황일 것이다.

레이즈를 이미 누군가 했다면 상대 플레이어가 레이즈를 한 위치가 매우 중요하다.

어디서 레이즈를 했는가에 따라 상대 패의 가치가 크게 달라지기 때문인데 앞쪽에서 레이즈했다면 일단은 강한 패일 것이라는 점을 미뤄 짐작할 수 있다.

트래쉬 핸드는 당연히 주저 없이 버려야 하지만 프리미엄 핸드가 들어왔을 때가 가장 플레이하기 어려워진다.

A-10 off suit 같은 패가 나의 경험으로는 가장 결정하기 어려운 패 중 하나였다.

리레이즈를 하여 승부를 볼수 있는 강력한 패 또한 아니고, 그렇다고 오랜만에 들어온 좋은 패를 그냥 내려놓기도 아깝고 해서 망설이는 경우가 생긴다.

여기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가 어느 포지션에서 레이즈를 하였는가 하는 것이다.

강한 플레이어가 적당한 금액의 레이즈를 하였다면 당연히 내려놓는 것이 옳다.

베팅의 사이즈가 문제인데 보통 나의 경우에는 내려놓는다.

그렇다고 내려놓는 것만이 정답이라는 이야기는 아니다.

나의 의견은 자신의 위치가 가장 나쁜 자리에 위치해 있으므로 나 같으면 고민하는 것보다는 다음 기회를 선택하겠다는 뜻이다.

버튼을 가지고 있을 때와는 다르며, 특히 나위 위치가 블라인드에 있고 남이 레이즈를 했을 때는 그 핸드의 의미와 가치는 많이 달라진다.

하여튼 포커에는 하나의 정답만 있는 것이 아니란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

콜만 할 것인지 레이즈로 바로 승부해야 할 것인지를 결정하기가 힘든데, 이것은 누구에게나 어려운 것이 사실이다.

 

  1. 그룹 1의 핸드는 바로 레이즈를 하거나 올인을 해 승부를 보는 것이 좋다.
  2. 그룹 2에 속해 있는 Q pair, J pair 혹은 K-Qs, Q-Js, 10-Js 같은 핸드는 콜을 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레이즈에 리-레이즈까지 이미 나왔다면 2그룹의 핸드는 반드시 내려놓아야 한다.

이미 상대에게 져 있을 확률 또한 매우 높기 때문에 승부의 찬스를 다음으로 미루고 기다리는 것이 좋다.

전에 이야기했듯이 레이즈를 누군가 했을 때에는 나의 핸드의 가치는 자동적으로 떨어진다는 것을 실전에서 행동으로 실행할 수 있어야 한다.

이렇게 딜러 버튼 아래에서 하는 플레이는 아주 타이트하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블라인드에서공격적인 플레이를 하는 것은 화약을 품고 불속에 뛰어드는 것과 같은 행위다.

아무도 플레이하지 않는데 블라인드에 둘만 남았을 때 스몰 블라인드에서 프리미엄 핸드를 가지고 있다면 블라인드에 있는 플레이어가 어떤 성향을 가진 플레이어인가에 따라 나의 플레이가 달라져야만 하고, 상대의 칩이 나보다 얼마나 많은지에 따라서도 달라져야 한다.

상대가 공격적인 플레이를 구사하거나 상대의 칩이 나를 커버하고 있을 때는 콜을 해 상대의 블러핑을 유도하는 것이 레이즈를 하는 것보다 좋은 플레이가 된다.

빅 블라인드에서 프리미엄 핸드를 가졌을 때 역시 스몰 블라인드가 콜을 하면 체크로 응수해 상대를 깊게 끌어들이는 방법도 있다.

포커의 포지션이란 것은 상대에 따라 가치가 달라지는 법이다.

이런 기술들을 읽을 수 있다면 앞이나 뒤에서나 다른 어떤 포지션에서도 자유자재로 게임을 자신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전개시킬 수 있는 것이다.

태그 : 포지션 플레이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