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레이즈의 중요성

온라인홀덤365 LV 10 04-08

1)레이즈(Raise)

레이즈는 좋은 패로 게임을 바로 이기는 확률을 높이기 위해 플레이어를 판에서 몰아내는 역할을 하는 부분이다.

그리고 판을 키워 큰판을 이기기 위해서도 한다.

너무 많은 플레이어가 게임에 참여했을 때는 프리미엄 핸드를 가지고 있어도 내가 이길 수 있는 확률이 자연히 낮아지기 때문이다.

실력이 향상되었을 때에는 감각에 의존하며 여러 가지 플레이를 섞어서 할 수 있게 된다.

아마도 먼 훗날의 이야기일 것이다.

그룹 1, 2, 3의 핸드는 언제나 레이즈할 수 있다.

경우에 따라 혹은 좋은 위치에 있을 때는 그룹 4와 5를 레이즈해도 좋다.

레이즈를 함부로 남발하거나 애매한 포지션에서 노무 공격적으로 하는 플레이는 자신에게 아주 위험한 플레이가 되므로 삼가야 한다.

레이즈를 할 때에는 포지션의 선택이 매우 중요하며 앞쪽에 가까이 있을 때는 가급적으로 레이즈를 삼가고 타이트하게 플레이하는 것이 바른 게임 운영방법이다.

레이즈를 할 때에는 버튼을 가졌거나 버튼에 가까울 때 남보다 유리한 위치에서 레이즈를 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인 플레이라고 할 수 있다.

버튼을 가지고 레이즈를 했을 경우 모든 이가 플롭에서 자동적으로 나를 향해 체크를 하므로 프리 카드를 받을 수 있는데, 나에게 게임을 운영할 수 있는 선택권이 주어진다는 것은 게임에서 아주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레이즈를 하고 나서 게임을 진행하게 되면 게임의 사이즈가 커지므로 항상 조심해서 게임에 임해야 한다.

어떤 플레이어는 하루 종일 레이즈만 한다.

콜이란 거의 찾아볼 수 없고 게임에 출전할 때 언제나 레이즈를 하는 플레이어가 있는데, 과연 그가 그런 훌륭한 프리미엄 패를 매번 들고 있을 가능성은 아주 희박하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확률게임이기 때문에 다른 플레이어와 좋은 핸드를 가질 확률은 거의 똑같다고 보면 된다.

다만 그 플레이어의 레이징 핸드의 범위가 다른 이보다는 훨씬 더 폭넓을 것이다.

이런 플레이어를 노리고 있다가 프리미엄 핸드가 오면 승부를 바로 걸어야 하는 것이다.

게임을 할 때 어떤 이는 하루 종일 패가 잘 드는 듯 보이지만 실제로는 거의 차이가 없는데, 좋은 패를 받았을 때 액션을 더 받았기 때문이다.

게임이 남보다 잘될 때에 남보다 5% 정도 패를 조금 더 잘 받을 수는 있다.

이것을 흐름이라고 하는데 이런 것을 볼 줄 알면 흐름이 바뀔 때 그 플레이어가 그동안 이긴 칩을 한번에 빼앗아오는 데 도움이 된다.

재주는 곰이 부리고 돈은 누가 갖는다는 이야기가 되는 것이다.

처음에는 아주 잘나가던 플레이어가 도중에 토너먼트에서 탈락하는 것을 많이 보았으면 내 말의 뜻을 이해했을 것이다.

Tip) 레이즈를 하는 의미

  1. 팟(pot)을 키우기 위해
  2. 배드 빗(bad beat)을 당하지 않도록 드로잉(drawing)하는 핸드를 미리 차단(out)시키기 위해
  3. 상대방으로부터 유리한 포지션을 갖기 위해
  4. 상대에게 내가 좋은 패를 가졌다는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5. 현재까지의 팟(pot)을 가져오기 위해
  6. 상대방에게 지속적으로 압박을 주어 상대가 나에게 반격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7. 둘만 남아 유리한 위치에서 일대일 승부(isolation play)를 하기 위해
  8. 그룹1, 2, 3은 포지션에 상관없이 항상 레이즈해도 된다.
  9. 마지막으로, 나에 대한 두려움을 주기 위해 레이즈를 한다.

 

2) 체크 레이즈(Check raise)

 

체크 레이즈는 강한 패를 가졌을 때 상대방이 드로잉하는 것을 최대한 막거나 드로잉하는 패에게 부담을 주기 위해, 또 팟을 키우기 위해 사용한다.

 

  1. 자기 자신이 싼값으로 드로잉하기 위할 때도 있다.
  2. 상대방이 실제로 강한 패가 있는지를 알기 위함이다.
  3. 지금 현재 상태의 팟을 가져가겠다는 제스처일 때도 있다.

 

리밋 게임에서는 언제나 플롭에서 베팅하는 사람이 있어 거의 매판마다 체크 레이즈를 사용하지만 노-리밋 게임에서는 너무 가볍게 자주 사용해서는 안 된다.

상대방이 오버 페어이거나 톱 페어에 제일 좋은 킥커를 가졌을 때는 곧바로 반격당할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칩을 넣고도 턴 카드조차 보기 힘들 때가 많기 때문이다.

만약 set이 플롭되었을 때는 플롭에서는 레이즈를 하지 말고 잠시 생각했다가 그냥 콜만 하는 것이 올바른 플레이다.

체크를 하는 데 시간을 너무 끄는 것은 다른 플레이어들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예외의 경우도 존재하지만 정수는 하여튼 콜만 하는 것이다.

체크 레이즈는 강한 패로만 하는 것이 정수이나 고수들은 상대 플레이어의 리듬을 깨기 위해 가끔씩 블러핑으로도 사용한다.

예를 들어 플롭에 페어에 플러시(pair&flush)를 드로잉하고 있다면 어떤 패와도 훌륭히 승부를 할 수 있으므로 체크 레이즈를 할 수도 있고 올인을 하는 것도 무방하다.

또 다른 예로는 페어는 없지만 오픈 엔드(open-end) 스트레이트와 플러시를 동시에 드로잉하고 있다면 셋을 제외한 어떤 패를 상대해도 81%의 승률을 가진 패이므로 어떤 패보다 유리하므로 곧바로 올인으로 승부해야 한다.

이런 드로잉 패로 체크 레이즈하는 것을 포커에서는 세미 블러핑(Semi Bluffing)이라고 부른다.

현재는 상대에게 지고 있지만 이길 가능성이 많은 패로 블러핑을치는 것을 말한다.

체크 레이즈는 베팅을 하고 있는 상대 패가 의외로 약하다는 느낌이 올 때 플러시나 스트레이트 같은 드로잉하는 패로, 혹은 보텀 페어에 좋은 킥커 같은 핸드로 체크 후 레이즈를 하여 베팅을 먼저 주도하고 상대를 압도하는 플레이를 구사하기도 한다.

이것은 주로 플롭에서 고도의 수읽기를 바탕으로 하는 것이지 아무 때나 시도 때도 없이 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상대가 자신에 대해 강한 플레이어라는 믿음을 가지고 있을 때라야 가능한 것들이다.

그리 되면 상대가 톱 페어에 킥커가 약할 경우에는 무조건 내려놓게 되어 있다.

약한 플레이어는 상대의 패를 정확하게 읽지 못하고 상대가 인정해 주지 않기 때문에 성공할 확률이 매우 낮아진다.

태그 : 레이즈의 중요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