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콜링 핸드

온라인홀덤365 LV 10 04-08

어떤 핸드로 콜(call)을 하느냐?

온라인홀덤 실전이냐 토너먼트이냐에 따라 플레이하는 방식이나 작전이 조금씩 달라지며, 나와 상대방의 칩의 상태에 따라서도 달라진다.

또한 상대방의 플레이 매너나 상대의 실력에 따라서도 플레이하는 법이 매번 달라져야 한다.

승부를 하려고 할 때는 플롭 전에 다 밀어 넣기도 하지만, 상대의 게임 성향에 따라 상대를 도망갈 수 없게 끌어들이기 위해서는 그룹 1과 그룹 2로 콜만 할 수도 있다.

레이즈를 좋아하고 공격적인 플레이어가 앞에서 공격을 하고 있을 때와 나의 포지션이 공격적인 성향의 플레이어 앞쪽에 가까이 있을 때, 그리고 블러핑을 시도하기 좋아하는 플레이어가 뒤에 있다면 당연히 뒤에서 레이즈를 쳐주기를 기다리며 콜을 하며 슬로 플레이 하는 것이 올바른 플레이가 된다.

왜냐하면 내 앞에 있는 공격적인 플레이어를 누군가가 뒤에서 반드시 노리고 있기 때문에 좋은 패를 가지게 되면 나는 의식하지 않고 앞의 공격적인 플레이어와 단둘이(head up) 플레이를 하고 싶어 크게 레이즈를 할 것이기 때문이다.

이때는 내가 유리한 상황에서 둘을 한꺼번에 끌어들여 큰판을 이길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러한 슬로 플레이의 장점 중에는 설령 아무도 레이즈를 하지 않고 플롭을 보았을 때에도 자신이 가지고 있는 프리미엄 핸드를 다른 사람이 알아채지 못하며, 또 다른 플레이어가 나의 플레이를 가늠할 수 없어 상대가 다음번에 나를 상대할 때 자신의 플레이 판단에 혼동을 줄 수 있다는 또 다른 이점도 있다.

바둑에는 좋은 수가 정해져 있고 상황에 따라서는 조금씩만 변화하지만 바둑과 포커의 다른 점이라면 포커는 하나의 방식이나 하나의 정석만 있는 것이 아리나른 것이다.

이를 명심해야 한다.

1+1=2라는 것은 누구나 아는 상식일 테지만 포커에서는 4도 될수 있고 7도 될 수 있는 것이다.

4나 7이라고 생각하는 것에 대한 합당한 설명을 할 수 있으면 그것도 정답이 되는 것이다.

1+1이 4나7이 될 수도 있는 것은 포커가 하나의 예술이기 때문이다.

물론 지금은 이 말이 이해가 되는 사람이 있고 안 되는 사람이 반드시 있을 것이나, 실력이 향상된 후에는 누구라도 이 말을 이해하리라 믿는다.

미디엄 페어(Medium pair) 이상이면 보통 사이즈 베팅에 대해 콜을 할 수 있고, 상대의 매너나 실력에 따라 혹은 자신의 포지션에 따라 레이즈 할 수 있다.

핸드 그룹 3, 4, 5는 콜링 핸드(calling hands)에 들어간다.

아무리 좋은 패도 상대가 먼저 나보다 레이즈를 앞에서 했다면 나의 핸드의 가치는 상대적으로 낮아진다는 것을 항상 명심해두어야 한다.

자기 뒤에 액션을 취하지 않는 사람이 몇 명이나 있는가에 따라서도 패의 가치는 수시로 달라진다.

그래서 아마추어 플레이어들에게 홀덤이 어렵게 느껴지는 것이다.

어떤 이는 언제나 콜을 하는 것을 좋아하며 모든 플롭을 보아야 집에 가서 잠이 잘 온다고 한다.

또 자신이 내려놓은 패가 플롭에 나오면 자신이 플레이를 잘못한 것 같아 크게 후회하는 것을 종종 볼 수 있다.

어떻게 게임을 하면서 모든 플롭을 다 보면서 플레이를 진행할 수 있을까?

아마 그는 제일 먼저 토너먼트에서 탈락하는 플레이어가 될 것이다.

토너먼트에서는 이길 확률이 높은 패로만 출전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좋은 패로도 콜만 하고 있는 선수가 앞에 얼마든지 있을 수 있는 법이다.

콜만 전문적으로 하며 체크와 콜을 반복하며 완전한 찬스가 아니면 베팅을 하지 않는 플레이어를 일컬어 Weak tight player라고 부른다.

교과서적인 플레이만 하는 플레이어를 ABC player라고 부르고, 공격일변도로 게임을 운영하는 플레이어는 Maniac이라고 부른다.

어느 포커 게임에서든지 한 방향으로만 치중되어 있는 플레이어는 결코 좋고 강한 플레이어는 아닐 것이다.

강한 플레이어가 되려면 A-Z를 보여줄 수 있는 플레이어가 되어야 하지만, 이는 아마추어 플레이어들에게는 요원한 이야기일 것이다.

자신만의 스타일을 차츰 만들어가고 그것이 실전에서 통할 수 있을 때 비로소 강한 플레이어가 되는 것이다.

핸드의 가치가 아주 작은데도 이유 없이 레이즈나 콜을 남발해서는 절대로 안된다.

콜 이후 뒤에서 리-레이즈가 들어왔다면 보통의 경우 그룹 2 이하의 핸드는 반드시 내려놓는 것이 올바른 플레이가 된다.

 

Tip) 콜을 받을 때도 반드시 생각해보아야 하는 것

  1. 레이즈한 사람의 평소 실력이 강한지 약한지
  2. 레이즈한 액수가 얼마인지
  3. 상대방의 남아 있는 칩이 얼마인지, 핸드의 가치보다는 승부를 보기 위해 올인하기 위한 것인지
  4. 그 사람이 전판에 크게 져서 흥분되어 있는 상태인지 아닌지를 고려해 결정한다.상대방이 전에 큰판에서 진 적이 있다면 흥분되어 오버 플레이를 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 되는 것이며 상대의 흐름 또한 나빠 나에게 유리해질 수 있다는 뜻도 된다. 상대방이 현재 런이 좋은지 안 좋은지도 고려해 승부를 할 것인지 여부를 결정한다. 
  5. 상대 플레이어가 평소에 블러핑 셋업을 좋아하는 매너인지도 잘 파악해 자신의 플레이를 결정하도록 한다.

 

>> 나쁜 핸드

태그 : 콜링 핸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