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나쁜 핸드

온라인홀덤365 LV 10 04-08

나쁜 핸드란 흔히 트래쉬(쓰레기) 핸드라고 일컫는다.

그 중에서 에이스 위드 스몰 킥커(As with smaill kicker), 킹크랩(king crap) Q,7 등은 핸드 자체의 가치가 있기 때문에 빅 블라인드에서는 쉽게 버려서도 안 된다.

그러나 프로들은 A rack은 빅 블라인드에서도 거의 플레이하지 않는다.

자기 자신을 필요 이상으로 위험에 노출시키기를 싫어하기 때문이고 A가 플롭되어도 킥커가 강하지 않기 때문에 프로들은 상대에게 끌려다니는 플레이를 하기 극히 싫어하기 때문이다.

타이트한 플레이어나 자신보다 강한 플레이어가 앞에서 레이즈를 치고 들어왔을 때는 포지션과 관계없이 웬만한 패는 무조건 내려놓아야 한다.

좋은 패도 내려 놓을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하는데 그 이유는 강한 플레이어와 자꾸 엮이게 되면 나에게 결국에는 손해가 되기 때문이다.

앞이나 중간쯤 끼어 있어 포지션이 안 좋을 때도 애매한 핸드는 절대로 플레이해서는 안 된다.

그 이유는 자신을 위험에 빠트리는 상황을 연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상대방의 날카로운 잽에 자신의 칩이 말라버리기 때문이기도 하다.

상대방이 팟을 쉽게 훔쳐가지 못하게 어떤 때는 방어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데 딜러 버튼(dealer button)일 때에는 적당히 레이즈해 블라인드를 훔쳐오는 데 사용할 수 있다.

나쁜 핸드(trash hands)는 될 수 있으면 플롭 이전에 팟을 훔쳐오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플롭 이전에 레이즈를 맞았을 때는 반드시 내려놓아야 한다.

앞의 플레이어가 패를 버리는 속도는 내 뒤 포지션에 위치한 플레이어에게 좋은 패가 있는지 없는지를 가늠하는 척도가 되기도 한다.

앞의 플레이어가 빠른 속도로 패를 내려 놓았다면 내 뒤에 남은 플레이어들이 프리미엄 패를 들고 있을 확률이 높아진다는 뜻이 된다.

이런 것을 빨리 느낄 수 있는 부분도 바로 카드의 재능인 카드 센스에 속한다.

트래쉬 핸드는 앞에 아무도 레이즈를 하지 않았을 때만 플레이가 가능하다고 보면 된다.

앞에 이미 레이즈가 있는데도 트래쉬 핸드를 플레이하는 행위는 가장 나쁜 플레이가 된다.

플롭에서 완벽한 플레이를 구사할 실력이 되어야 비로소 나쁜 핸드도 플레이할 수 있는 것이다.

태그 : 나쁜 핸드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