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킥커의 중요성

온라인홀덤365 LV 10 04-08

어느포커 게임에서나 무엇보다 킥커가 매우 중요하다.

스터드(stud)나 오마하(omaha) 게임같이 하이만 추구하는 모든 게임에서도 똑같이 적용되지만 홀덤에서는 다른 어떤 게임보다도 더더욱 중요하게 작용된다.

우리가 A-K을 플레이할 때에는 안정감을 가지고 플레이할 수 있지만 그 외의 것들은 무언가 불안한 느낌을 가지게 되는 것은 바로 킥커 때문이다.

나의 친구 브래드 아바지안은 A-K 이외의 핸드는 언제나 As 랙(rack)이라고 불렀다.

A의 스몰 킥커(A rack) 즉 A에 작은 킥커를 지닌 것을 통틀어 As 랙이라고 부른다.

홀덤에서의 승부는 큰 패에서 결정되는 것보다 킥커에서 나는 경우가 더 많고 작은 팟을 지속적으로 지기 때문에 잔 펀치에 데미지를 심하게 입는 경우가 심심치 않게 나온다.

이슬비에 옷이 젖는다는 속담대로 나쁜 패를 지속적으로 플레이하는 행위는 좋지 않다.

이로써 필요 이상의 중대한 결정을 너무 자주 해야 하며, 자기 자신의 게임 패턴을 망가트리며, 또한 자신을 궁지에 몰아넣는 이유가 되기도 한다.

아마추어 플레이어들이 최악의 판단을 초래하는 경우를 보면 대부분 처음부터 랭킹에 없는 As 랙 같은 트래쉬 핸드를 강하게 플레이 했기 때문이다.

카드를 이기기 위해 하는지 즐기기 위해 하는지는 자신이 결정해야 하는 문제로 자신의 핸드를 어떤 범위 내에서 플레이할 것인지와 어떤 경우에 승부를 볼 것인지를 미리 정해두어야 할 필요가 있다.

A-2, A-9은 모두 As 랙(As trash)으로 부르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As 랙은 영어로는 trouble hands라고도 명명하고 있다.

프로의 세계에서는 어떤 포지션에서나 hr은 빅 블라인드일 때에도 As 랙을 거의 플레이하지 않는데 여러분은 이런 핸드로 아무 포지션에나 레이즈를 하고 있지 않는지 자신을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As도 플러시가 플롭되기 전에는 a rack과는 똑같은 핸드이므로 레이즈를 해서는 안 된다.

아마추어의 경우 As을 처음부터 강하게 플레이하는 것을 많이 볼 수 있는데, 원래는 As은 콜만 하고 있다가 웬만한 사이즈의 레이즈가 날아오면 내려놓아야 한다.

그 이유로는 플러시가 플롭에 메이드로 떨어질 확률은 매우 낮으며 플러시 드로우가 떨어지면 웬만해서는 죽을 수도 없기 때문에 큰판을 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그다음으로는 플러시 드로우만 나와도 오버 플레이를 하기 일쑤이기 때문에 레이즈로 시작한 판에 플레이하고 있다면 턴에 올인을 당할 확률 또한 높기 때문이다.

As을 오버 플레이하는 것은 아마추어 플레이어의 문제만은 아니고 프로들 중에도 이와 같은 실수를 하는 것을 흔히 볼 수 있다.

A-10, A-J, A-Q도 최상의 패가 아니므로 항상 주의하며 게임을 운영해야 한다.

하여튼 As something을 어떻게 완벽한 플레이로 구사해낼 수 있는 지는 홀덤을 좋아하는 우리 모두에게 영원한 숙제로 남을 것이다.

태그 : 킥커의 중요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