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빅 페어 플레이하는 법

온라인홀덤365 LV 10 04-08

A-A, K-K의 경우 블라인드와 가까이 있을 때 콜만 하든지 스몰 베팅을 하며 할 수만 잇다면 남에게 약한 모습으로 보여지는 것이 좋다.

뒤에서 공격적인 플레이어가 쳐주기를 기다리며 만약 레이즈 없이 플롭을 보았다 하더라도 상대방이 나의 강한 패에 대해 전혀 대비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플롭 이후에 더 큰 팟을 이길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버튼을 가지고 있을 때는 남이 앞에서 레이즈를 했을 경우 즉시 레이즈를 하는 방법과 가만히 콜만 해서 상대방이 전혀 눈치 채지 못하게 하는 방법도 있다.

의외로 어떤 때는 블라인드가 레이즈를 해서 더 큰 판을 이기는 경우도 심심치 않게 볼 수가 있다.

상대가 뒤에서 레이즈를 했더라도 수비형의 플레이어라면 반격을 바로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왜냐하면 낌새를 채고 죽어버릴 수 가 있기 때문에 큰판을 이길 수가 없다.

수비형 플레이어는 도망갈 수 없도록 최대한 깊이 끌어들여 승부를 보는 것이 나는 옳다고 생각한다.

지속해서 베팅하는 것을 좋아하는 공격적인 플레이어가 레이즈를 했을 때도 체크하고 콜만으로 응수하는법도 있다.

상대를 최대한 끌어들이기 위해서다.

A-A나 K-K을 들고 완벽한 플레이를 구사하기는 생각보다 쉽지 않다.

보통의 경우 그냥 레이즈하고 올인하면 되지 않겠느냐고 생각하지만 그렇게 간단한 경우만 실전에서 나오는 것은 아니다.

포커는 항상 상대적이라는 것을 조금이라도 안다면 나의 뜻을 이해하리라 믿는다.

앞서도 말했듯이 상대의 플레이 스타일에 따라 항상 나의 플레이가 변화되어야 한다.

앞 포지션에서 빅 페어로 전혀 레이즈하지 않는 법도 있고 고수가 되면 두 가지를 섞어 플레이할 수 있어 상대방에게 혼동을 주는 방법을 자유자재로 구사할 수 있게 된다.

상대방이 내 패를 읽을 수 없다는 것은 그만큼 나를 상대하기가 어렵고 거북하다는 뜻이 된다.

나는 상대의 패를 읽을 수 있고 상대는 나에 대한 정보가 하나도 없다면 그만큼 나를 상대하기가 힘들어진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 될 것이다.

결국 상대는 내 앞에 자신의 패를 펼쳐 보이며 플레이하는 것이 되는 것이며, 상대는 나의 패를 볼 수 없다는 뜻이 된다.

Q페어 같은 보통의 빅 페어는 레이즈하는 것이 좋으며 경우에 따라서는 단둘이 승부를 유도하는 것도 좋다.

보통의 경우는 플롭을 보는 것을 원칙으로 하나 의외로 강한 리-레이즈를 맞았을 경우 Q페어도 내려놓는 것이 좋다.

그 이유는 상대방의 패가 나를 이미 이기고 있을 확률이 높은 A-A, K-K 같은 프리미엄 핸드일 가능성이 가장 높고 최소한 A-Ks 같은 프리미엄 패이기 때문이다.

내가 콜을 해서 이미 판에 발을 들여놓았다고 가정해보자.

상대방이 오버 페어일 경우 그리고 낮은 자만 플롭에 떨어졌을 경우에는 빠져나갈 방법이 없어 올인을 당할 수밖에 없다.

그래서 빅 레이즈에는 감으로 상대의 오버 페어를 인정해주고 Q페어를 플롭 이전에 내려놓는 것이다.

만약 상대방이 A-K일 경우에도 현재는 내가 이기고 있으나 내가 이길 수 있는 확률 또한 3% 정도로 그다지 높지 않아 플롭을 보지 않고 승부 찬스를 다음으로 기다리는 것을 원칙으로 해야 한다.

상대로부터 강한 레이즈를 맞았을 경우에는 상대방이 킹 페어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왜냐하면 A페어인 경우 손님을 어느 정도 달고 가기 위해 따라갈 수 있는 여지를 주기 마련인데 킹 페어의 경우에는 A가 한 장이라도 플롭에 떨어지면서 힘을 쓸 수 없어 플롭을 보기 전에 승부를 빨리 보려고 서두르는 경향이 있는 것이다.

그래서 쉽게 상대 패가 킹 페어라는 것을 읽어낼 수 있다.

고수가 되면 이러한 방식으로 상대 패를 읽어 내려갈 수 있다.

그동안 보아온 나의 경험상 토너먼트에서 통계적으로 가장 많이 올인을 당하는 핸드가 바로 A-Qs와 Q-pair이다.

버튼에서 Q-pair로 레이즈를 했을 때 스몰 블라인드나 빅 블라인드에 있는 플레이어가 강한 레이즈를 했을 경우는 그 의미가 앞서와 크게 다르며 곧바로 올인으로 승부해도 좋다.

왜냐하면 상대방이 버튼에서 플레이하고 있는 나의 핸드를 과소 평가해 나보다 약한 패로 레이즈를 했을 확률이 매우 높기 때문이다.

그 밖에 또 한 가지 경우가 있다.

스몰 블라인드나 빅 블라인드에서 Q pair를 가지고 잇을 때 3~4명이 첫 번째 레이즈에 콜만 받고 들어왔다면 올인으로 승부를 보아도 된다.

그 이유로는 상대 카드가 A big으로 서로 맞물려 있을 가능성이 높고, 그렇지 않은 사람은 자신보다 under pair일 확률이 높기 때문에 올인을 하여 정리할 필요가 있는 것이다.

Q페어를 얼마나 완벽하게 플레이할 수 있는가는 그 사람의 실력을 가늠하는 충분한 잣대가 되기도 한다.

그만큼 Q페어를 완벽하게 플레이하기가 어렵다는 뜻이다.

프리미엄 핸드로 승부할 찬스가 올 때까지 참고 기다릴 줄도 알아야 한다.

게임을 하다 보면 살얼음판 같은 미세한 차이로 승부가 갈리기 때문에 항상 승부의 기회가 오면 과감하게 승부를 볼 줄도 알아야 한다.

프리미엄 핸드가 아니더라도 플롭과 궁합이 맞는다면 오버 페어와도 피할 수 없는 승부를 해야 할 때도 생긴다.

그렇기 때문에 확률에 대하여 미리 공부해두는 것이 승부를 할 것인지 혹은 피할 것인지를 결정할 때 자신에게 유리한 환경을 조성해주게 된다.

자신이 어떠한 확률을 가지고 판에 참가하고 있는지, 팟과의 관계에서는 누가 더 유리한지, 자신의 패가 메이드될 확률은 무엇인지를 아주 빠른 시간 내에 게임 중 계산할 수 있어야 한다.

이런 것들은 아주 사소한 것처럼 보이지만 실전에서 승부를 자신에게 유리하게 만들어주는 중요한 요소가 된다.

자신에게 유리한 찬스가 왔는데도 막장 승부까지는 피하려는 경향이 있는 플레이어를 종종 볼 수 있는데 이것은 아주 나쁜 플레이에 속한다.

나의 견해로는 결단력이 결여되어 있다고 본다.

찬스가 오면 뼈를 묻을 각오로 승부에 임하는 것이 승부사의 자세다.

 

>> 스몰 페어 플레이하는 방법

태그 : 빅 페어 플레이하는 법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