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최상의 플롭

온라인홀덤365 LV 10 04-08

최상의 플롭(Best Flop)이란 자기 핸드가 얻을 수 있는 최고의 플롭을 말한다.

예를 들면 셋(set)이 플롭되었을 때나 페어에 플러시 드로우를 겸하고 있다든지, 스트레이트나 최상의 플러시 메이드가 떨어졌다든지, 아주 약한 스몰 셋(smaill set)이 떨어지고 바닥에 A나 K 같은 자가 동시에 떨어졌을 때를 말한다.

이외에도 많은 경우가 있겠으나 페어의 경우 톱 페어에 A킥커를 가지고 있고 상대방이 작은 킥커를 가지고 있을 때 역시 최상의 플롭이라고 할 수 있다.

이때는 슬로 플레이를 해서 상대방이 눈치 채지 못하게 다소 액션을 전혀 주지 않는 방법과 정상 속도보다 조금 더 빠른 듯한 플레이로 운영하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그런데 아마추어의 경우 큰 패가 플롭에 떨어지면 숨소리가 커진다든지 얼굴이 빨갛게 상기되며 평소와는 다른 모습을 보이는 사람이 간혹 있다.

남이 나를 이길 수 없는 최상의 플롭이 나왔을 때는 1년에 한 번 오는 추석 같은 대목으로 생각하고, 침착하게 상황에 따라 대처하는 능력을 평상시에 훈련해놓아야 한다.

낮은 셋이 플롭되었을 때에 A 나 K 같은 자가 동서에 떨어져 있을 때는 슬로 플레이를 하지 않아도 되는 예외의 경우가 된다.

이때는 적당한 레이즈를 해서 10-J, Q-J, Q-10 같은 것-샷 스트레이트를 드로잉하려는 패도 아웃시킬 겸 판을 키울 필요가 있다.

턴에 블랭크가 떨어졌을 경우에는 반드시 다시 체크를 하여 상대에게 혼동을 주어야 하며, 상대가 A에 하이 킥커를 가지고 있으면 나의 핸드를 스몰 킥커로 읽고 반드시 베팅하게 되어 있다.

이때 또 다시 체크 레이즈를 할 수도 있고 콜만 하여 리버에 올인을 할 수도 있으며, 상대의 실력이나 성향에 따라 나의 플레이 방식을 변화시켜 자유자재로 플레이를 구사할 수 있는 것이다.

만약에 콜만 하였다면 리버에 무엇이 떨어지든지 올인을 하여 상대 칩을 최대한으로 빼앗아와야 한다.

이것이 최대한의 이익을 남기는 플레이가 되는 것이다.

슬로 플레이를 하지 안아도 되는 또 하나의 예는 이렇다.

7-8s를 가지고 있는데 4d-5s-6c이 바닥에 떨어진다면 이는 드림 플롭(dream flop)이라고 하며 보통의 경우에는 빅 페어를 가지고 있는 상대방에게 큰판을 이길 수 있게 된다.

이런 경우 자신이 어디에 위치해 있느냐와 몇 명의 플레이어가 게임에 참가하고 있는지 또는 어떤 성향의 플레이어가 게임에 참가하는지에 따라 다르게 플레이를 해야 한다.

자신이 앞쪽에 있다면 당연히 체크를 해서 남들에게 프리카드를 줄 필요가 잇다.

맨 뒤쪽에 위치해 있을 때도 모두가 체크를 했다면 마찬가지로 체크를 하며 프리카드를 주는 것이 좋다.

중간에 위치해 있다면 가벼운 베팅으로 남의 레이즈를 유도하는 것이 옳은 방법이다.

게임 중에는 항시 자신의 포지션에 따라 변화되어야 하며 상대의 플레이 매너에 맞추어 나의 플레이 스타일도 변화하는 것이 좋다.

A-Ks을 가지고 있을 때 바닥에 Qs-Jd-10c이 떨어져도 역시 최상의 플롭이라고 할 수 있겠다.

플롭 이전에 자신이 액션을 주지 않았다면 빠르게 액션을 주면서 플레이 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그 이유는 플롭 이전에 자신이 액션을 주지 않았기 때문에 아무도 당신의 패를 A-K으로 인정하지 않게 되며 많은 액션을 주게 되어 있다.

그렇게 큰판을 자신 스스로 만들어 이길 수 있는 것이다. 이전 플롭에서도 앞과 마찬가지로 자신이 어떻게 플레이를 구사할 지는 위치가 매우 중요하게 된다.

앞에 위치해 있을 때는 가벼운 베팅으로 판을 키워나갈 필요가 있다.

나의 A-K인 경우 이미 레이즈로 시작된 판에 들어와 있는 플레이어의 핸드는 투 페어나 셋일 가능성이 높다.

처음에는 가벼운 베팅을 하나 턴에 페어가 떨어지지 않았다면 바로 올인으로 승부해야 한다.

드로잉하는 모습으로 상대의 베팅을 유도하여 체크-레이즈를 하는 방법도 있다.

나의 베팅에 상대가 레이즈했다면 역시 콜을 하고 턴을 본 이후에, 페어가 떨어지지 않았다면 올인을 하고 페어가 떨어졌다면 체크를 하고 상대의 눈치를 살릴 필요가 있다.

상대의 칩 상태에 따라서도 나의 플레이가 달라져야 하겠는데 숏 스택이라면 올인을 하는 것도 무방하지만 서로의 칩이 많다면 적당한 베팅을 하거나 체크로 응수하여 상대가 도망 갈 수 없도록 깊이 끌어들이는 것이 좋다.

바닥에 Ac-Ad-Kc이 떨어지면 나에게는 좋은 핸드이지만 남이 아무것도 없어 액션을 받을 수 없기 때문에 나에게 최상의 플롭이 될 수 없는 것이다.

최악의 플롭은 아니지만 최상의 플롭도 아닌 것이다.

내 패에 대항할 수 있는 상대 플레이어가 있으며 나의 승리 가능성이 높은 플롭이 최상의 플롭이라고 할 수 있다.

궁극적으로 자신체게 크게 유리하며, 자신에게 대항할 상대가 있으며, 크게 이길 확률이 높은 플롭이 최상의 플롭이 될 수 있는 것이다.

 

>> 최악의 플롭 

태그 : 최상의 플롭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