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페어가 플롭에 깔렸을 때

온라인홀덤365 LV 10 04-08

플레이어들이 가장 많이 실수를 하는 부분이 바로 페어가 플롭에 깔렷을 때(When pairs On the Flop)이다.

실제로 강한 플레이어들도 이런 실수를 하는 것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데, 이것은 욕심 때문이고 상대를 인정하지 않고 운에만 자신의 플레이를 맡기기 때문이다.

페어가 플롭에 있을 때 상대가 베팅을 했다면 플러시나 스트레이트 드로잉을 해서는 안 된다.

간혹 넛 플러시 드로잉을 하는 경우도 있지만 보통의 경우에는 올바른 플레이가 아니다.

특히 우리가 열을 받아 플레이할 때에는 절대로 아무도 드로잉할 수 있는 패를 내려놓지 않는다.

상대가 이미 풀 하우스가 되어 있다면 자신은 드로잉 데드(drawing dead)를 하고 있는 꼴이 되기 때문인데, 혹은 운이 좋아 플러시가 메이드될 경우에는 한방에 나의 칩이 넘어가기 때문에 이러한 플레이는 가급적으로 고쳐나가야 한다.

상대방이 10-10을 가졌거나 10-8을 가지고 있다면 이미 풀 하우스가 맞아 있다는 뜻이 된다.

나의 콜이 얼마나 위험한 짓인지를 설명을 듣고 그림을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이 경우도 위와 흡사한 경우로 스트레이트도 풀 하우스를 이기지 못한다.

위와 같은 이유로 페어가 플롭에 깔렸을 때는 상대의 베팅에 콜을하며 스트레이트도 드로잉해서는 절대로 안 되는 것이다.

단 하나 예외인 경우가 있다.

오버 페어를 가지고 있을 때는 드로잉할 수도 있는 것이다.

왜냐하면 상대의 패를 보지 못하여 상대가 정확하게 무엇을 가지고 있는지를 알지 못하고 있는 상태에서 플레이하고 있고 오버페어는 두 장씩 두 번의 아웃이 있기 때문이다.

상대가 셋이 떨어지면 상대를 올인시킬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오버 페어는 드로잉을 하는 것이다.

태그 : 페어가 플롭에 깔렸을 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