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트리플이 플롭되었을 때

온라인홀덤365 LV 10 04-08

게임 중에 셋(set)이 플롭에 나올 수 잇는 확률은 자신의 실전게임 약 100번 중 한 번 정도 꼴이다.

이것은 K, Q, J 같은 그림이 있는 카드만 세 장이 모두 동시에 플롭에 나오는 확률(When Triples On The Flop)과도 동일하다.

포켓 페어를 가지고 플레이 할 때는 8번 중에 한 번은 셋이 나온다.

이 뜻은 확률을 7 against 1 이라고 말하며 7번은 셋이 안 나오나 8번 중 한 번은 셋이 나온다는 뜻이다.

셋이 떨어지는 경우는 포켓 페어를 가지고 있는 경우와 자기가 가지고 있는 자의 두 장 중 한 장이 페어로 플롭에 깔리는 경우로 구분된다.

포켓 페어의 경우에는 큰 팟을 이길 확률이 높은 반면 후자의 스피릿 페어의 경우에는 킥커가 문제될 경우가 많이 발생한다.

예를 들면 플롭에 A-A-5가 깔리고 상대방이 A-K을 가지고 있고 나는 A-10을 가지고 있다고 하면 올인을 당할 확률이 매우 높아진다.

그래서 홀덤 게임에서는 킥커(kicker)가 중요하다.

이 경우 플롭에 셋을 가지고도 지는 확률이 높아지게 된다.

게임 중에 셋(set)이 플롭에 나올 수 있는 확률은 자신의 실전 게임 약 100번 중 한 번 정도 꼴이다.

이것은 K, Q, J 같은 그림이 있는 카드만 세 장이 모두 동시에 플롭에 나오는 확률(When Triples On The Flop)과도 동일하다.

포켓 페어를 가지고 플레이할 때는 8번 중에 한 번은 셋이 나온다.

이 뜻은 확률은 7 against 1 이라고 말하며 7번은 셋이 안 나오나 8번 중 한 번은 셋이 나온다는 뜻이다.

셋이 떨어지는 경우는 포켓 페어를 가지고 있는 경우와 자기가 가지고 있는 자의 두 장 중 한 장이 페어로 플롭에 깔리는 경우로 구분된다.

포켓 페어의 경우에는 큰 팟을 이길 확률이 높은 반면 후자의 스피릿 페어의 경우에는 킥커가 문제될 경우가 많이 발생한다.

예를 들면 플롭에 A-A-5가 깔리고 상대방이 A-K을 가지고 있고 나는 A-10을 가지고 있다고 하면 올인을 당할 확률이 매우 높아진다.

그래서 홀덤 게임에서는 킥커(Kicker)가 중요하다.

이 경우 플롭에 셋을 가지고도 지는 확률이 높아지게 된다.

셋(set)은 포커 플레이어들이 가장 선호하는 패인데 어렵게 얻은 패를 플롭에서 어떻게 플레이하느냐가 그다지 쉽지만은 않다.

포지션이 앞에 있을 때와 버튼 쪽에 있을 때가 다르며 몇 명의 플레이어가 판에 참여하고 있는가에 따라서도 달라진다.

포지션이 유리할 때 상대에게 따라잡을 기회를 일부러 주기 위해 프리카드를 주는 경우도 있다.

판에 플러시 드로우나 스트레이트 드로우가 있느냐 없느냐가 또한 중요하며 반드시 큰 팟을 이겨야만 하는 부담도 있고, 셋을 질 때의 피해를 최소한으로 줄여야 하는 부담 또한 있다.

플롭에 올인을 하지 않고 턴 카드를 보고 난 후에 승부를 보는 것이 자신에게 유리하다.

이렇게 해야 승리의 확률을 높일 수 있으며 만약의 경우 최악의 상황을 피할 수 있는 방법이기도 하다.

이는 상대를 최대한으로 전투에 끌어들이기 위한 방법으로도 사용 된다.

플러시 드로우가 두 장 플롭에 있을 때에도 콜만 해서 턴에 승부하는 이유는 상대가 플러시 맞아 올인으로 승부를 걸 때에는 나의 셋을 내려놓을 수 있는 찬스가 있고 만약에 상대가 맞지 않았다면 내가 이길 확률이 83%로 올라가기 때문이다.

포커는 강한 패를 가졌을 때 상대에게서 많은 액수를 이겨와야만 게임을 승리로 이끌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어야 한다.

적은 자본으로 많은 이윤을 남겨야 하는 장사의 이치와도 같다.

항상 내가 지금 상대하고 있는 플레이어의 특성과 매너를 잘 파악하고 있어야 하며 포지션에 따라 나의 플레이 또한 달라져야 한다.

여기서는 정석을 가지고 플레이해서는 안 되며 스몰 셋(small set)은 큰 팟을 질 때도 종종 나온다.

셋 오버 셋(set over set)이라는 말이 있는데 자기보다 높은 셋에 걸렸을 때 하는 말이다.

나는 실전에서 셋을 플롭에 콜도 못하고 내려놓은 적이 여러 번 있었다.

한 번도 내가 잘못된 판단을 한 적이 없었다.

내가 이미 져 있었다는 뜻이다.

나도 이러한 경우를 당한 적도 있고 상대에게 준 적도 많이 있다.

프로들은 실전에서 게임을 하며 상대의 강한 패를 느낄 수 있는 동물적인 감각과 그 정확도 또한 지니고 있다.

버튼 쪽에 있을 때 앞에서 액션이 많다고 분위기에 취해 덩달아 같이 레이즈를 치거나 액션에 덩달아 참여하는 행위는 절대 금물이다.

어차피 상대가 올인을 하려고 해도 내가 먼저 움직이지 않는 것이 좋고 내가 먼저 하는 것보다는 상대가 거의 다 들어올 때까지 기다린는 것이 좋다.

강한 플레이어들은 냄새를 맡고 좋은 패를 내려놓기 때문에 그들에게 큰판을 이길 수 있는 기회를 그냥 날려버리기 때문이다.

약간은 드로일을 하는 것 같은 모습으로 고민을 해야 할 때도 있으며 너무 빨리 액션을 주며 플레이하는 것은 좋지 않다.

강한 패로 너무 빨리 플레이하거나 너무 느리게 플레이하는 것 또한 좋지 않다.

넘치는 것이 모자라는 것보다 못하다고 하지 않는가?

밸런스를 유지하라는 뜻이다.

그리고 지나친 할리우드 액션은 상대에게 불쾌감을 주므로 게임 중 삼가는 것이 좋다.

포커는 신사의 게임이라는 것을 잊지 않아야 한다.

프리미엄 핸드로 빅 팟을 이기는 것이 게임을 승리로 이끄는 가장 중요한 것임을 잊지 않아야 한다.

프리미엄 핸드를 가졌을 때 플롭에 빅 페어가 깔렸을 경우와 스몰 페어가 깔렸을 경우 두 가지 예를 들어본다.

예를 들어 Q-Q-5일 경우 내가 A-Q을 가지고 있다면 거의 최고의 패일 경우가 대부분이다.

상대방의 패가 Q-5s일 경우와 5-5일 두 가지 경우를 제외하고는 거의 이겼다고 보아도 무방하다.

내가 A-K을 가지고 있고 바닥에 A-3-3가 떨어졌다면 좋은 플롭이라고 보아도 무방하다.

간혹 A-3s을 가진 플레이어한테 걸릴 때도 있지만 조금만 조심해 플레이를 진행하면 된다.

 

>> 온라인홀덤 바로가기

태그 : 트리플이 플롭되었을 때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