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트리플이 플롭에 깔렸을 때

온라인홀덤365 LV 10 04-08

홀덤 게임을 하다 보면 플롭에 트리플이 떨어지면서 자신의 것이 낮은 4카드가 되는 경우가 나온다.

예를 들어 자신이 A8s, A7s, A5s, A4s과 같은 패로 레이즈 없이 플롭을 보았을 때 명절과 같은 대목과 함께 행운이 찾아오게 된다.

대부분의 플레이어들이 실전에서 이 부분의 플레이가 미숙한 점을 많이 보게 된다.

그도 그럴 것이 플롭에 흔히 나오는 일은 아니기 때문에 경험 미숙 때문에 완벽한 플레이를 하지 못해서 생기는 일이다.

이런 상황에 대하여 미리 공부해둔다면 실전에서 의외로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일단 하이 트리플이 플롭에 나오는 경우에는 액션을 그다지 받을 수 없다.

상대들이 누군가가 가지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조심하기 때문에 큰 판이 잘 벌어지지는 않는다.

이에 중요한 것은 미디엄 셋이나 스몰 셋이 플롭에 떨어지면 누군가 가지고 있다는 생각을 하기보다는 누가 빅 페어를 가지고 있는가에 신경을 더 쓰기 마련이다.

그래서 큰판을 이길 수 있는 기회가 왔는데도 불구하고 상대가 죽을까봐 베팅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아주 작은 판으로 만드는 경우를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포켓 페어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상대를 A big으로 보고 죽을 수 없게 된다.

또한 A-K은 상대가 트리플을 이용하여 자신에게 블러핑을 치는 것은 아닌지에 대한 의심을 갖게 되며 A나 K 중에 어떤 자를 떠도 이기므로 이런 좋은 패를 내려놓지 못하는 법이다.

그래서 턴이나 리버에 A나 K이 떨어지면 올인을 먼저 하게 되는 것이다.

자신은 정상적으로 상대가 죽을 수 없는 정도의 베팅을 지속해야하며 상대가 무엇으로 플레이를 하고 있는지를 정확하게 평소의 상대 매너나 실력으로 가늠하여 신속히 파악해야 한다.

페어가 보드에 있는데 턴에 4카드가 떨어졌을 때에는 상대가 나의 4카드를 더 믿을 수 없는 환경이 조성되었다고 보면 된다.

이제는 마음 놓고 상대가 죽지 않을 것이라는 신념을 가지고 강하게 플레이를 하면 된다.

그렇지 안하아도 트리플을 인정하지 않고 플레이를 진행하고 있었는데 마지막 한 장이 바닥에 나왔으므로 더 이상은 4카드에 대한 걱정을 하지 않게 되기 때문에 빅 페어를 가지고 있을 경우 큰판을 지게 되어 있다.

포커에서는 이렇게 자신에게 앞으로 나올지도 모르는 상황에 대하여 미리 공부해두는 것이 필요하다.

이 경우와 같이 하이 카드로 트리플이 나오는 경우는 위와 크게 다르다. 이런 플롭은 액션을 받기가 힘들다.

상대가 베팅을 하고 있거나 콜을 받고 있다면 높은 포켓 페어일 확률이 높다.

이런 플롭에 콜을 하고 있는 플레이어는 나의 핸드를 인정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적당한 베팅으로 판을 리드하다가 리버에서는 강한 베팅을 하는 것도 무방하다.

이런 플롭에서 콜을 끝까지 받았다면 A-A, K-K일 확률이 제일 높다고 보면 되기 때문에 최대한의 칩을 이겨야 한다.

상대는 나의 핸드를 미디엄 페어로 블러핑을 시도하고 있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태그 : 트리플이 플롭에 깔렸을 때
댓글